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

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

  • 자 :김정주
  • 출판사 :플럼북스
  • 출판년 :2012-10-27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3-01-28)
  • 대출 0/3 예약 0 누적대출 11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엄마 혼자, 아이 둘의 손을 잡고 떠난 제주도 배낭여행기



네 살과 일곱 살, 아이 둘을 데리고 엄마가 제주도로 여행을 나섰다. 그것도 렌터카를 타고 편하게 이동한 것이 아니라 배낭을 짊어지고 두 발로 아이들과 함께 제주도를 걸었다. 아이들의 걸음에 맞춰 9박 10일이라는 조금은 긴 시간을 두고 걸었다. 그 시간이 너무 재미있고 즐거워 엄마는 1년 뒤 또다시 배낭을 꾸렸다. 그리고 제주도 길 위에서 성큼 자란 아이들과 다시 조금은 긴 배낭여행을 떠난다.

<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은 제주도 소개서가 아니다. 제주도의 어느 곳을 가야 예쁜지를 알려주는 정보서도 아니다. 엄마 혼자서도 아이 둘을 데리고 떠날 수 있다는 용기와 아이들이 길 위에서 얼마나 강하고 용감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격려의 글이다.



저자는 10년 동안 삼성에서 근무하다 아이를 위해 회사를 그만둔 평범한 전업주부다. 용기를 내어서 도전한 제주도 여행에서 그녀는 많은 것을 얻었고, 그것을 주변 사람들과 나누고자 했다. 자녀를 키우는 주부들은 그녀의 이야기를 궁금해 했고, 아주 상세한 것까지 알고 싶어 했으며, 열심히 귀를 기울였다. 자신이 느낀 감동을 사람들과 나누고 싶어 한 명 한 명 붙잡고 이야기를 하다 결국은 좀 더 많은 사람들과 공감을 나누고 싶어 책을 쓰게 되었다.



사람들은 떠나고 싶어 한다. 그리고 아름다운 제주도는 몇 번이나 다시 찾아도 매혹적인 여행지다. 하지만 남편만 기다리다, 휴가철만 기다리다, 아이들이 크기만 기다리다 시간은 점점 흘러간다. 겨우 짬을 내어 2박 3일 혹은 3박 4일 동안 떠난 여행에서 사람들은 호텔에서 혹은 리조트에서 도시와 똑같은 생활을 하거나 렌터카를 타고 관광지만 훑어보기 급급하다. <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는 그런 여행이 아이에게 남기는 것은 과연 무엇인지 묻는다. 아이들은 많은 것을 경험하고 배우고 익히길 바라는 엄마들이 정작 여행에서는 패키지여행 수준으로 아이들을 끌고 다니면서 아무것도 느끼고 경험하지 못하게 한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여행에서는 자동차의 운전대 대신 아이들의 고사리 손을 잡고, 어른의 속도가 아닌 아이의 속도에 맞춰 느리더라도 천천히 그 길을 걷기를 권한다. 그 속에서 얻는 것은 각자가 다르겠지만, 분명 호텔 숙소나 자동차 안에서 보내는 시간보다는 훨씬 더 많은 것을 건질 수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베테랑 여행가도 아니고, 전문 가이드도 아닌 평범한 주부이기 때문에 이 책은 더욱 큰 울림이 있고, 호소력이 있다. 만약 아이들과 제주도, 혹은 어딘가로의 여행을 계획하고 있다면 <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가 아이들과 어떻게 여행해야 하는지 그 길을 알려줄 것이다.





엄마는 왜 아이들의 매니저를 자청하나?

초등학생인 아이들과 부모의 대화는 어떤 것이 있을까?




“숙제했니?”

“일기 썼니?”

“책 읽었니?”

“학원 가야지.”

“컴퓨터 좀 그만해.”

“TV 그만 봐.”

엄마는 더 이상 엄마가 아니다. 아이의 매니저가 되길 자청하고 있다. 시간에 맞춰 아이들을 학원에 실어 나르고, 영양을 생각해 간식을 만들고, 아이 대신 숙제를 마무리하고, 준비물을 챙기고, 의무처럼 잠자리에서 책을 펴든다. 언제까지고 아이들을 이처럼 케어할 수는 없다. 그런데 이렇게 온실 속 화초처럼 자라난 아이들은 혼자 힘으로 이 험한 세상을 어떻게 살아갈까?

사실 엄마들도 안다. 책상 앞에서 외운 더하기 빼기보다, 말도 통하지 않는 외국 선생에게 배운 영어 단어 한마디보다 몸으로 겪는 것이 아이들에게 더 많은 것을 남긴다는 것을. 그래서 요즘은 학원도 학원이지만 체험 학습이 대세다. 스스로 무언가를 만들거나, 산에서 곤충을 배우고, 나무를 배운다. 천문대에서 별을 배우고, 날씨를 배우며, 시골에서는 곡식을 배우고, 전통 놀이를 배운다. 그런데 이게 또 다 학습이다. 새의 종류를 배우고, 나무의 생식을 배우고, 곤충의 구조를 공부한다. 하지만 아이들은 본래 가만히 둬도 스스로 관찰하고, 찾고 즐길 줄 아는 힘을 가지고 있다. 그런데 엄마들이 관여해 그 힘을 체험 학습이라는 미명 아래 점차 없애버리는 것이다. 무언가 ‘학습’하지 않으면 또래들에게 뒤처진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힌 현대의 엄마들. 하지만 엄마의 매니저 역할이 아이들에게 좋은 영향만을 주는 것은 아닐 것이다. 그리고 사실 아이들이 원하는 것도 매니저가 아닌, 그저 옆에서 자신들을 지켜봐주고 응원해주는 든든한 진짜 엄마를 더 원할 것이다.





아이들은 길 위에서 배운다는 평범한 진리



어린 아이들에게 선생님이 아무리 침을 튀겨가며 1시간 동안 열심히 가르쳐도 10분 동안 열심히 밖에서 뛰어놀며 관찰하는 것만큼 많은 것을 알려주지는 못한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자연은 커다란 놀이터와 같다. 그러나 현대에, 도시에 살고 있는 우리 아이들은 자연을 탐험할 기회가 많지 않다. 하지만 조금만 엄마가 마음을 달리하면 아이에게 보여줄 수 있는 자연은 아주 많다. 단, 아이들을 데리고 혼자 떠날 수 있는 용기와 자동차를 버리고 불편함을 감내하겠다는 결단, 그리고 아이들이 충분히 배울 수 있도록 기다릴 줄 아는 인내를 가져야 한다.

주말이면 부모들은 아이들에게 더 많은 것을 보여주기 위해 피곤한 몸을 이끌고 여행길에 나선다. 하지만 가족 여행이라는 미명 하에 떠나는 시간은 대부분 화려하게 지어진 리조트나 호텔에서 수영을 하거나 유원지에서 놀이기구를 타고, 남는 시간엔 맛있는 음식을 찾아 헤맨다. 그러나 부모들이 운전대를 잡고 있는 동안 여행을 즐겨야 할 아이들은 자동차 뒷좌석에 짐짝처럼 방치되어 있다.

걸어보지 않은 사람은 알 수 없다. 그 길 위에서 아이들이 얼마나 많이 배우고 성장하는지. 그리고 그 길에서 보낸 시간은 결코 헛되지 않다는 것을. 그러 면에서 제주도는 아이들에게 아주 좋은 놀이터다. 산이 있고, 바다가 있고, 길이 있고, 그리고 친절한 사람이 있다. 그리고 그 풍경과 온정은 그곳에서 마음을 연 사람들에게는 한없이 친절하고 아름답기만 하다.





아이는 성장, 엄마는 자아를 일깨우는 여행



엄마는 과연 아이들을 위해서만, 남편을 위해서만, 가족을 위해서만 존재해야 하는 것일까. 맞벌이를 한다고 하지만 정말 그것이 자아실현의 일환이기나 한 것일까. 일을 하든 하지 않든 아이를 키우며, 가사를 돌보며, 가족을 위해 헌신하며 점점 자신을 잃어버리고 있는 현대의 엄마들. 과연 엄마로서 자신의 존재 이유는 무엇인지, 이 땅에 밟을 딛고 서 있으면서도 과연 자신이 어디로 가고 있는지 알지 못한다면 <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는 유용할 것이다.

<아이와 함께 제주도 배낭여행하기>는 남편과 함께가 아니라면 아무데도 떠날 수 없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당신도 떠날 수 있다는, 떠나보라는 용기를 던져준다. 그 길에서 어쩌면 당신은 엄마가 아닌, 아내가 아닌, 진정한 나를 찾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지금 아이들이 커 가면서 관계가 힘들어지고 소원해지고 있다면 이런 여행은 유용하다.

혹시 내가 ‘엄마’나 ‘아내’ 이외의 누구인지, 무엇을 하고 싶은지 알 수 없다면

그 역시 이런 느린 여행이 유용하다”라는 저자의 말처럼 아이들의 참 성장을 위해, 엄마라는 틀에 갇힌 자신을 위해 한번쯤 되돌아볼 시간을 갖고 싶다면 이 책은 좋은 친구가 되어줄 것이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