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

  • 자 :신현림
  • 출판사 :현자의숲
  • 출판년 :2012-09-27
  • 공급사 :(주)북큐브네트웍스 (2013-09-09)
  • 대출 0/2 예약 0 누적대출 59 추천 0
  • 지원단말기 :PC/스마트기기
  • 듣기기능(TTS)지원(모바일에서만 이용 가능)
  • 신고하기
  • 대출하기 미리보기 추천하기 찜하기
  • qr코드

당신도 그런 날 있죠?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

나를 사랑하기 좋은 날

다시 태어나는 날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은 절망적인 날이 아니라

나를 사랑하기 좋은 날입니다



아무것도 하기 싫은 당신에게 보내는 그녀의 뜨거운 초대장.




지루한 세상을 향해 불타는 구두를 던지던 그녀. 그녀의 청춘처럼 슬픔에 젖어 마를 줄 모르는 이들에게 뜨거운 초대장을 보낸다. 은은한 햇살이 들어와도 위태롭고 쓸쓸한 당신, 옆에 아무도 없는 당신, 베개만 끌어안고 있는 당신, 잔뜩 쌓인 세금고지서처럼 몸이 무거워진 당신. 모두를 초대합니다.

인생을 끝없는 고민들의 바통터치라고 말하는 그녀가 권태로운 날들을 이기는 방법은 바로 나를 사랑하는 것.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 것보다 나를 제대로 사랑할 줄 모르는 우리에게 스스로를 뜨겁게 사랑하는 법을 알려주기 위해 그녀가 당신을 맞이합니다.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은 절망적인 날이 아니라 나를 사랑하기 좋은 날이에요.”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남도 아낌없이 사랑하고 서로 나눌 줄 압니다. 이제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은 스스로를 사랑하며 새롭게 태어나는 날입니다.”




찬란한 해가 떠도 지친 채로 쓸쓸히 구석에 박힌 당신. 수입은 들쭉날쭉이고, 오늘따라 더 늙어 보입니다. 버림받은 심정인 당신 곁에는 아무도 없습니다. 아무것도 하기 싫어 맥 빠져 있습니다.

하지만 세상은 부지런히 몸을 움직여야만 제대로 사는 인생이라 말합니다. 쉬고 싶은 당신은 쓸모없는 인간이라는 죄의식마저 생깁니다. 하지만 우리는 더 싱싱하고 성숙한 삶을 위해 아무 것도 하지 않을 권리를 찾아야 한다고 그녀는 말합니다.

그녀도 살면서 여한 없이 망가지고 아파봤기에 우리의 아픔을 더 많이 이해합니다. 자신의 아픔을 이기고 나아가 정성을 다해 살고 있기에 삶에 서툰 이들을 지혜롭고 따스히 안아주고 싶어 합니다.

그녀는 우울하고, 슬프고 권태로운 날들을 이기라고 다독입니다. 그 주눅 들고 힘겨운 시간을 이기기 위해 아무 것도 하기 싫은 대로 가만히 있어보라고.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이 바로 나를 사랑하는 시간임을 알려줍니다.

나를 사랑하는 사람이 남도 아낌없이 사랑하고 서로 나눌 줄 아는 사람입니다. 이제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은 스스로를 사랑하며 새롭게 태어나는 날입니다.

이 책에서 스스로를 뜨겁고 지혜롭게 사랑하는 법을 알려주기 위해 그녀가 당신을 맞이합니다.





문학성과 예술성, 대중성을 동시에 인정받아온 독특하고 매혹적인 작가 신현림.

그녀만의 위로법으로 이 시대 청춘을 다독입니다.




신선하고 파격적인 상상력과 독특하고 매혹적인 시와 사진 등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마니아독자층을 가지고 있는 전방위 작가 신현림.《만나라 사랑할 시간이 없다》에서 일과 사랑에 서툰 이들에게 삶을 사랑하는 법을 알려준 그녀가 이번엔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이야기 한다. 에세이 속 단어와 시적인 문체에 그녀의 따스한 감성이 오롯이 담겼다. 상처가 깊고 추운 영혼들에게 인생을 한 발 앞서 살고 있는 언니가, 또는 누나가 다독이며 말한다. 마치 내 눈을 보고, 내 어깨를 다독이며 이야기 하는 것 같다. 생각하는 시간조차 재촉하고 급히 서둘며 흘러가는 세상에서 그녀는 그냥 괜찮다며 좀 더 생각하고 좀 더 사랑하자며 위무한다. 직접 그린 삽화와 글로 쓰다듬는 그녀에게 우리는 어느새 언니에게, 누나에게 하듯 우리의 이야기를 털어놓게 된다.



어렵게라도 고백함으로써 그 비밀에 대한 책임감이 생기고 스스로

치유하려는 자세가 생기지 않을까요.

비밀을 털어놓는 자와 그것을 듣는 자가 서글픈 욕망과 외로움을

되돌아보고 같은 마음이 될 거예요.

그러면서 나 혼자만 외로운 게 아니었구나, 우리 모두 외롭구나 하

는 인간으로서의 따뜻한 연대의식이 생기겠죠.

그것이야말로 비밀 털어놓기의 큰 의미일 거예요.

_비밀을 털어놓아요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던 어린시절로 당신을 초대합니다.



그녀의 순수한 시적 문체와 이야기를 읽는 동안 우리는 스스로를 사랑할 줄 알던 어린시절로 돌아간다. 특히 그녀는 이번 책에 어린시절 화가의 꿈을 기억하며 삽화를 하나 씩 그려 넣었다. 그녀가 책을 통해 꿈을 기억하고 이뤘듯,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 당신의 꿈을 기억하길 바란다.



당신은 성 안에 갇힌 라푼젤.

세상은 당신을 못났다고 믿게 했지만

아무것도 하기 싫은 날.

당신은 알게 될 거예요.

당신은 이 세상 누구보다 멋지고 아름답다는 걸.

아루어질 수 없는 사랑을 하고, 이길 수 없는 적과 싸우고, 견딜 수 없는 저 하늘의 별을 잡으세요.

돈키호테처럼.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