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인이 죽기 전에 반드시 읽어야 할 책 100

기독교인이 죽기 전에 반드시 읽어야 할 책 100

진정한 기독교인으로 다시 태어나기 위해

죽기 전에 반드시 읽어야 할 책 100



의무감에 교회를 다니고 있다면, 하나님과 친밀하다는 확신이 없다면,

성경을 제대로 읽어본 적이 없다면, 당신은 반드시 이 책을 읽어야 한다.





책 읽는 사람이 미래를 바꾼다




1980년대 버클리 대학 심리학연구소는 세계적으로 성공한 인물들 가운데 600명에 대한 연구를 했고, 그 결과 성공한 사람들의 5가지 특징을 밝혀냈다. 그것은 강한 집중력, 살아 있는 감성, 창의적 사고, 정직한 성품, 그리고 풍부한 독서력이었다. 여기서 주목할 부분은 사실 앞의 네 가지 특징도 독서를 통해 자연스레 길러지는 능력이라는 점이다. 2002년에 발표된 <미국의 리더는 어떻게 만들어지는가?>라는 연구 논문에도 독서와 관련된 항목이 있다. 그 내용에 따르면, 성공한 리더들은 초등학교 때까지 세계명작 등 좋은 책을 많이 읽었다. 어린 시절에 읽은 책의 양과 질이 그 사람 인생의 방향과 질을 결정한 셈이다.

“책 읽는 사람이 지도자(Readers are leaders)다” 라는 말이 있다. 리더십은 영향력이고 독서력은 리더십의 바탕을 이루는 저력임을 의미한다. 이미 알고 있듯 독서는 세상을 읽고 분석하고 이해하며 심지어 변화시키는 능력을 키워준다. 책은 세상을 보여주는 창인 동시에, 세상을 움직이는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모든 책은 하나의 우주라고 할 수 있다. 우리는 책을 통해 새로운 세계를 만나고 위대한 정신을 만난다. 또한 독서라는 간접경험을 통해 감성 능력, 즉 남을 이해하는 능력, 동정심, 인내심, 용기, 투지를 얻는다.





기독교인에게 책이란 무엇이며, 왜 책을 읽어야 할까?



기독교인에게 책은 하나님의 또 다른 우주다.

기독교인은 책을 통해서 하나님이 만든 세계와 그의 위대한 정신을 만나게 된다.

기독교인은 책 속에서 예수님과 영적 교감을 나눌 수 있다.



기독교인에게 책읽기는 변화를 만드는 힘이 된다.《영적 지도자 만들기》의 저자 로버트 클린턴은 성공적인 종교적 지도자들의 생애를 연구하다가, 책이 그들의 생애에 끼친 영향을 발견했다. 책은 그들의 미래를 알려주었으며, 독서는 정신적 자립과 평생 학습의 길을 마련해주었다. 대부분의 종교적 지도자들은 결정적 시기에 책의 세계에 빠졌고, 책 속에서 또 다른 하나님을 만났고, 세상의 비전을 발견했다.

종교학자 데이비드 매케너는 《영적 성장으로 가는 즐거운 책읽기》에서 ‘독서는 기독교인에게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며, 기독교인은 본질적으로 책을 읽어야 한다. 특히 성령의 인도 아래 책을 읽어야 한다. 그래야만 기독교 신앙을 올바로 이해해 영적으로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독교인에게도 성경 이외 독서에 대한 중요성을 피력했다.

기독교인은 현세를 부정하고 내세만을 위해 사는 사람이 아니다. 현실 세계 속에서 그는 가정과 직장과, 그리고 사회의 일원으로서 다양한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특히 21세기의 현실은 ‘평생 학습자’로서 사는 교양인과 전문인을 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서 기독교인은 폭넓은 독서를 통해 비전의 지평을 넓히고 사고의 깊이를 더해야 하며, 세상과 소통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현실을 이해하고 미래를 전망하는 안목도 키워야 할 것이다.

하지만 성경 외에 과연 어떤 책을 읽어야 할지 솔직히 혼란스럽다. 하루에도 수백 권의 책이 출간되는 책의 홍수시대에서 기독교인에게 약이 되는 책은 과연 어떤 것일까? 이런 의문은 교회에서 학생들에게 독서지도를 하는 기독교 독서교사들에게 더 절실하다. 그런 점에서 이 책은 10여 년 넘게 기독교인을 위한 영적인 독서문화를 만들어 온 목사인 저자가 기독교인들에게 도움이 될 100권의 책을 주제별로 정리하고 책의 의미를 제시한 ‘기독교인을 위한 독서생활 지침서’다. 건실한 기독교인으로 거듭나기 위해서 적어도 여기에 소개된 책 100권은 반드시 읽어야 한다.



이 책은 100권의 책을 주제별로 분류하여 7장으로 구성하였다. 각 주제는 기독교인이 이 세상의 구성원으로 혹은 하나님의 자녀로 살아가면서 느끼는 때로 복잡하고 다양한, 때로 절망적이면 암담한, 때로 회의적인 심리상태를 대변하고 있다. 저자는 이런 심리상태에서 우리 기독교인은 과연 어떠한 책을 읽어야 할지에 대한 명쾌한 지침을 제공한다. “기독교인들이여! 이런 기분이 들 때에는 이런 책을 읽어라!”라는 게 이 책의 가장 큰 핵심이다. 각 꼭지의 마지막에 마련한 ‘책 속의 좋은 구절’은 이 책을 읽는 독자들의 영성에 작은 도움이 될 것이다.



‘1장 하나님을 더 깊이 알고 싶을 때’에는 하나님은 누구이며, 우리에게 어떤 존재로 살아계시는지, 진정한 영성이란 무엇인지 등의 물음에 대한 작은 해답의 길을 안내해 줄 책들이 담겨 있다.

‘2장 하나님이 사랑하시는 나를 사랑하기’에는 세상에서 외로움을 느낄 때 혹은 하나님이 과연 나를 사랑하시기는 하는지에 대한 회의가 몰려올 때, 우리 인생이 하나님의 사랑으로 충만하다는 것을 실감하게 해 줄 책들이 실려 있다.

‘3장 예수님, 당신은 내게 누구십니까?’에는 우리 곁에 오셨던 예수님을 이제 우리의 길동무로 함께하고 할 수 있을까, 그는 과연 내게 무슨 의미로 다가오는 걸까, 라는 의문이 생길 때 읽어야 할 책들이 소개되어 있다.

‘4장 인간관계가 어렵다고 느껴질 때’에는 세상의 방관자가 아닌 세상의 구성원으로서 살아가야 하는 기독교인들이 하나님의 진실한 자녀로서 세상 사람들에게 빛과 소금이 될 수 있는 책들의 이야기가 실려 있다.

‘5장 지적 성장과 영적 성숙을 위한 책읽기’에는 기독교인뿐만 아니라, 세상의 지식인으로 지적인 그리고 영적인 내공을 키우고 싶을 때 읽어야 할 책들이 정리되어 있다.

‘6장 하나님이 바라시는 가정의 모습은’에는 원만한 부부관계, 하나님에게 영광 되는 자녀 교육, 성경적 효행, 행복한 가정, 성공한 가정 등을 만드는 비결을 알려주는 책들이 소개되어 있다.

‘7장 신은 있는가?’에는 세상 사람들이 하나님의 존재를 부정할 때 진정 우리의 삶 속에, 우주만물 속에, 문학과 학문 속에 하나님이 살아 있음을 고찰하게 해주는 책들이 정리되어 있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