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0 제 1회 젊은작가상 수상 작품집

2010 제 1회 젊은작가상 수상 작품집

“이 다양함의 폭죽을 축하한다.”

생에 대한 다채로운 감각과 세계, 젊은 소설들의 폭발!

_2010 제1회 젊은작가상 수상작품집




신인의 작품을 읽는 즐거움은 뭐니 뭐니 해도 기성세대의 진부한 독법을 치고 들어오는 젊은 패기의 기상천외한 상상력이다. 그들의 민첩하고 거침없는 상상력엔 금기의 영역이 없다._박완서(소설가)



‘문학동네’는 2010년부터 ‘젊은작가상’을 신설하여 운영하고자 한다. 지금까지 ‘문학동네’는 여러 기획을 통해 현장의 젊은 소설과 함께 호흡하고자 부단히 힘써왔다. 그 노력의 연장선에서 이번에 새롭게 제정한 ‘젊은작가상’은 한국 문단의 최전선에서 확양중인 젊은 작가들을 격려하고 독자들에게는 열정과 패기로 충만한 젊은 소설의 숨결을 확인하게 하는 매개가 되어줄 것이다.

‘젊은작가상’은 등단 십 년 이내 작가의 작품 중 심사 전년도 1월부터 12월까지 한 해 동안 문예지를 비롯한 각종 지면에 발표된 신작 중단편 소설을 심사 대상으로 삼는다. 그리고 젊은 평론가들로 구성된 선고위원회에서 15편 내외의 본심 대상작을, 본사에서 위촉한 심사위원회에서 7편의 수상작을 선정하고 그중 1편을 대상작으로 최종 결정한다.

‘젊은작가상’은 등단 십 년 이내 작가들의, 아직 집중적으로 조명되지 않은 개성에 깊이 간직되어 있는 한국문학의 미래와 함께하고자 한다.

2010년 제1회는, 대상인 김중혁을 비롯, 편혜영 이장욱 배명훈 김미월 정소현 김성중, 일곱 명의 작가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수상작

대상 김중혁, 「1F/B1」

김미월, 「중국어 수업」

김성중, 「개그맨」

배명훈, 「안녕, 인공존재!」

이장욱, 「변희봉」

정소현, 「돌아오다」

편혜영, 「저녁의 구애」



심사위원 박완서 신경숙 윤대녕 황종연 신형철

선고위원 강동호 강지희 권희철 김나영 송종원 조형래 조효원



김중혁 「1F/B1」 눈에 보이지 않는, 우리가 지나쳐버린 ‘사이’ 의 어마어마한 낯선 공간을 정교하고 침착하게 보여준다. 그 ‘사이’로 침투해들어가는 상상력이 주는 흡인력이 놀라웠다. _신경숙(소설가)



편혜영 「저녁의 구애」 암시가 많은 문체, 구체적인 경험 소재들의 합리적인 배합, 플롯의 리드미컬한 전개, 통일된 주제의 성취, 그러면서도 일상의 경험에 비추어 리얼리티가 풍부한 극적 상황의 발견에 성공하고 있다. _황종연(문학평론가)

이장욱 「변희봉」 유쾌하면서도 능청스러운 작품이다. 세상에 명백히 존재하지만 절대다수에 의해 실체가 부정되는 진실을 스스로 실현해 보이려는 한 인물의 이야기이다. _윤대녕(소설가)



배명훈 「안녕, 인공존재!」 풍부한 우주과학적 지식을 바탕으로 미처 표현되어지지 않은 인간 존재의 답답함을 무한한 우주공간에서 폭발시키는 데 성공한 작품이다. _박완서(소설가)



김미월 「중국어 수업」 작가의 시각은 이제 안팎을 두루 살피려는 단계에 와 있다. 그것이 곧 소설의 미덕이자 작가의 미덕이라고 받아들였다. _윤대녕(소설가)



정소현 「돌아오다」 가족 상실의 경험과 싸우는 여성 개인의 미묘하고 복잡한 심리―자연적인 것과 초자연적인 것 모두에 열려 있는 마음의 세계로 진입한 좋은 작품이다. _황종연(문학평론가)



김성중 「개그맨」 어디로 튈지 모르는 공같이 가볍고 상실의 연속인 삶을 마치 지우개로 지워가듯이 추적해간다. _신경숙(소설가)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